미디어  In Media


" 신문, 방송 등 언론을 통해 김세용 교수님께서 전하시는 현재 도시건축 관련 이슈와 인터뷰, 기고문 등을 공유드립니다 "

인터뷰[인터뷰] SH공사 "포스트 코로나, 주택·일터 섞인다…직주근접 주택 공급" / 뉴스1

연구조교
2020-05-20
조회수 68

(2020년 5월 20일)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가 늘어나고 주택과 오피스(사무실)의 경계가 모호해 질 수 있습니다. 사실 지금처럼 집과 일터가 명확히 구분된 것은 100년 전에 처음 나타난 것입니다. 인천 개항기 주택들만 보더라도 2층이 집이고 1층이 상점이었어요. 여기에 스마트홈, 스마트시티가 활성화하면서 집에서 오피스 근로자들이 일하는 시대가 올 것입니다."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은 지난 14일 서울 개포동 SH본사에서 가진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이후 우리의 삶을 예상해 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주거·비주거 집약+직주근접 방점…"용산에도 임대주택 필요해"


김세용 사장은 도시계획 전문가다. 건축공학을 전공한 김 사장은 지난 2006년~2010년 서울시 마스터플래너(MP)로 임명돼 재정비촉진지구 재개발과 신도시 개발 사업 분야에서 활동했다. 잠실지구 재건축, 수색지구 개발 등 서울시 개발사업이 그의 손을 거쳤다.


이날 인터뷰에서 김 사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주거·비주거 기능을 집약한 콤팩트시티의 확산을 강조했다. 현재 서울 안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복합건물을 지어 새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는 복안이다.


김 사장은 "서울 시내에 한평(3.3㎡)당 1700만~1800만원짜리 땅을 사서 개발을 하니 비용이 많이 드는 것"이라며 "이제 우리도 건축공법의 발전으로 연희동 빗물펌프장 위나 북부간선도로 위에 공공주택을 지을 수 있는 기술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땅값이 들지 않기 때문에 나머지 비용을 포함해도 오히려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는 것"이라며 "보통 임대주택을 짓는다면 주변 주민들이 반대하기 마련인데, 이런 유휴부지에 임대주택을 짓고 각종 복지시설도 함께 들여 주민들의 반대를 최소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이 강조하는 주거와 각종 업무시설, 문화시설의 집약은 넓게 보면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용산 정비창 개발도 해당한다.


그는 "용산은 우리가 개발하는 유휴부지(빗물펌프장·유수지·차고지 등)는 아니나 그간 어떻게 쓸지를 고민했던 부지"라며 "'그 비싼 땅에 8000가구를 지으면 어떡하냐', '미래세대를 위해 남겨놔야 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이 있는데 그건 오해"라고 전했다.


이어 "당연히 용산 부지에 주택만 짓는 것이 아니며 각종 복합시설이 함께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며 "임대주택을 꼭 도시 외곽에만 지어야 하는 것은 아니고 특히 젊은 층일수록 일터와 가까운 곳에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1~2인 가구 확산 대응해야…주민 위한 '공간복지' 강조

김 사장은 지난 2018년 SH공사 사장 임기를 시작할 당시 취임식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당시 그는 앞서 언급한 콤팩트시티를 포함해 1~2인가구 집중, 공간복지, 스마트시티 등 4개 정책을 직원들에게 제시했다.

김 사장은 1~2인 가구 맞춤형 주택을 확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청년·신혼부부 맞춤형 주택인 '청신호' 1호 주택을 공급하고 현재 2호 단지를 준비 중이다.

실제 이날 김 사장이 1층 현관에 나갔을 때 지나가던 시민이 "청신호에 입주 신청을 했는데 떨어졌다. 공급을 더욱 늘려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김 사장 역시 웃으며 "더 늘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 사장은 "청신호 1호 단지로 지난 3월 정릉하늘마루(868가구)가 문을 열었고 현재 2호 주택을 준비 중"이라며 "정릉의 경우 우리가 오기 전부터 진행했던 사업을 중간에 변경한 것인데 2호 주택부터는 우리가 초기에 계획했던 맞춤형 평면구성 등이 적용돼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또 공간복지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시민들이 공동으로 쓸 수 있는 공간을 최대한 마련하겠다는 얘기다.

그는 "우리가 보유한 노후 다가구 주택을 철거하고 용적률을 높여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는데 반지하는 공간복지 시설로 활용할 것"이라며 "우선 현재 반지하에 사시는 분들을 지상으로 이주하게 하고 빈 곳을 스타트업 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 사장은 4차산업 혁명시대와 결합한 스마트시티가 우리 생활에 필수 요소로 자리 잡을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스마트시티와 스마트홈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마곡이나 고덕강일 등 SH공사의 신규 도시 택지개발지구에 스마트 기술을 전부 넣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링크 : https://www.news1.kr/articles/?3938156

0

LAB : 고려대학교 도시계획 및 도시설계 연구실 (KUUL)     l     TEL :  (02) 3290-3914 / Int`l (+82)-2-3290-3914 

ADDRESS :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자연계캠퍼스 공학관 352호 (우:02841)   l   #352, Building of Engineering, Korea University, 145, Anam-ro, Sungbuk-gu, Seoul 02841, Korea 

Copyright © 2021. Korea Univ Urban Lab.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seokitect@korea.ac.kr